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손 씻기로  내 건강 지키기

bullpen3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펌] 광우병 설전 "美쇠고기 먹은 31살 아들 건강하다"

작성일
12-04-26 15:16
글쓴이
퍼스나콘 ▶◀잔두마왕
IP
211.♡.♡.119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3,804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광우병 설전 "美쇠고기 먹은 31살 아들 건강하다"


http://news.nate.com/view/20120426n07681



■ 방송 : FM 98.1 (07:0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쇠고기 수입업체 에이미트 박창규 회장, 국민건강을위한수의사연대 박상표 정책국장


(전략)


◇ 김현정> 제대로 감시를 못하고 있다는 말씀이세요?

◆ 박상표> 네. 그리고 젖소가 우리나라에 수입 안 된다는 수입위생조건은 어디에도 없습니다. 그건 뭐냐 하면 30개월 미만만 수입한다고 했지만 실제로 미국은 이력추적제가 제대로 되고 있지 않기 때문에 30개월 이상인지 미만인지를 과학적으로 객관적으로 정확하게 판별할 수 있는 그런 과학적 기준을 가지고 있지도 않고.

대충 치아감별로 이빨만 보고 30개월 이상인지 미만인지 판별을 하는데 그 자체가 오류가 굉장히 많기 때문에 지금 실제로 우리나라에 들어오는 쇠고기가 100% 30개월 미만인지 아니면 이상이 들어오고 있는지도 객관적으로 증명할 방법이 없는 그런 상황입니다.

◇ 김현정> 수입업체 박창규 회장님, ‘65개 도축장 제대로 감시도 못 한다. 30개월인지도 정확하지 않다.’ 이 주장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세요?

◆ 박창규> 그건 그렇지 않습니다. 그건 다 현지를 가보지 않고 하시는 말씀이고요. 현지에 가면 우리 수입검역원에서 다 나가서 점검하고 이렇게 하고 있습니다. 큰 문제없습니다, 그런 부분에는.

◆ 박상표> (웃음)

◇ 김현정> 지금 웃으시는 건 왜 웃으시는 거죠?

◆ 박상표> 촛불시위로 정부에서 미국에 검역관 몇 명을 상주시켰는데, 그 검역관들이 미국 도축장에도 들어가 보지도 못했습니다. 실제로 미국 도축장은 미국의 검역관이라고 하더라도 함부로 들어가거나 아니면 정해 준 구역에 들어가 보지도 못하고 굉장히 비밀에 휩싸인 그런 구역입니다. 또 멕시코나 다른 남미의 비정규직 노동자들, 불법체류 노동자들이 와서 아주 싼값에 노동하는 그런 곳이기 때문에 비숙련 노동자들이 일하면서 내장이 터진 게 아주 비일비재합니다.

그리고 최근에 미국에서 핑크 슬라임이라고 그래서 분쇄육이 O-157 같이 미생물에 오염될 가능성이 굉장히 높고 항상 식중독 사고를 일으키는데 그것 때문에 암모니아로 소독하는 걸 갖다가 표시하느냐, 표시하지 마느냐 가지고 굉장히 논란이 될 정도로 광우병을 차치하고라도 미국의 쇠고기는 완전히 위생적으로 안전하다고 볼 수 없는 그런 쇠고기일 뿐입니다.

◇ 김현정> 수입육 업체의 박창규 회장님, 어떻게 생각하세요. 사람들이 가보지도 못했다?

◆ 박창규> 그건 그렇지 않습니다. 그러면 저도 그 도축장에 여러 번 많이 들어가거든요. 제가 뭐 한두 번 들어가 본 것이 아닙니다. 제가 들어갈 정도인데 우리 정부 측 대표가 못 들어간다면 그건 말이 안 됩니다. 그건.

◇ 김현정> 수의사연대 박상표 국장님, 들어가 보셨다는데요?

◆ 박상표> 정해진 시간에 보여주고 싶은 일부만 보여준 것과 불시에 도축장을 들어가서 제대로 감시를 할 수 있는 것은 굉장히 다른 것이고요. 꼭 군대에서 내무사열 올 때 잠깐 반짝 청소해서 괜찮은 것처럼 보인 것과 실제로 상태가 깨끗하고 위생적인 걸 갖다가 상시적으로 감시할 수 있는 것은 굉장히 다른 것이거든요. '한 번 가봤다 그래서 안전하다', 그것은 말도 안 되는 겁니다.

◇ 김현정> 지금 두 분의 주장이 아주 엇갈리는데요?

◆ 박창규> 한 번이 아니고 저는 6개월씩 그 도축장에 있었습니다. 그러면 내무사열 하는 식으로 반짝 하면 6개월씩 계속 거기서 청소를 하고 그러나요? 그렇지 않습니다.

◇ 김현정> 6개월 동안 거기에 상주하셨어요?

◆ 박창규> 네. 89년도에 거기 가서 있었습니다.

◇ 김현정> 89년도에 6개월 정도를 머물고 있었다?

◆ 박창규> 그렇기 때문에 우리가 생각하는 것을 자꾸 국민들한테 호도를 하시는데요.


(중략)


◇ 김현정> 수입육업체 박창규 회장님, 국민들께 마지막으로 이 말씀은 꼭 좀 드려야겠다, 말씀해 주시죠.

◆ 박창규> 미국산 쇠고기는, 제가 미국을 아주 많이 가서 있었거든요. 지금도 도축장을 수시로 가고 있습니다. 그렇기 때문에 정부를 믿고 국민 여러분들은 따라줬으면 좋겠습니다.

◇ 김현정> 우왕좌왕하지 말고 먹어도 괜찮다, 아무 문제 없다는 말씀인가요?

◆ 박창규> 그 고기를 먹고 큰 게 우리 아들인데 31살입니다.

◇ 김현정> 아드님이 그 고기 계속 먹고 컸군요. 건강한가요?

◆ 박창규> 건강하죠, 지금은.

(하략)














예전 100분토론에서...

'엽떼여~~' 하다 전화 끊기신 분인데...

이붕도 개그감이 좋으신 듯...

미국 도축장에서 6개월 상주했다는 데... 그게 98년도 아니고... 89년에... ㅡㅡ;;;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828 #MyEnglishSucks - 걍 쌩까. [27] 퍼스나콘 TldTld 04-27 4766 7
827 [19금] 많이들 아시겠지여? [15] 퍼스나콘 가슴에돋은칼 04-27 5743 3
826 생기고 나서 주변의 반응 [6] 꿀꿀콩 04-27 3610 0
825 [음악] Jeremy jordan- Wanna girl [5] 퍼스나콘 가슴에돋은칼 04-27 3995 1
824 [음악] 제2의 뉴 킷즈'를 꿈꿨던 미국의 시망 아이돌 [4] 퍼스나콘 가슴에돋은칼 04-26 3935 0
823 [영화] 무성영화 즐겨 보시는 분 계세요? [7] 퍼스나콘 알투디투 04-26 4434 3
822 해외여행 어디로. [22] 꿀꿀콩 04-26 3846 0
821 훨) 저도 그 붕이 생겨써연. [66] 퍼스나콘 TldTld 04-26 4640 8
820 한국 기독교의 적은 가가가 아니라 [15] 퍼스나콘 노공의꿈 04-26 4340 3
819 외국나가는 거 좋아하시나요 [25] 퍼스나콘 [SsicA☆]EX Hardyboyz 04-26 4006 0
818 은근 기대 했던 영화!! [11] 기아없이는 못살아 04-26 4297 0
817 죄송합니다 고객님;.. [18] 퍼스나콘 김플오 04-26 3940 0
816 오늘 지하철 고딩들의 대화 [5] 퍼스나콘 [SsicA☆]EX Hardyboyz 04-26 4618 0
815 [음악] 유발이의 소풍- 소풍 [2] 퍼스나콘 가슴에돋은칼 04-26 3970 1
814 이번엔 ‘학원 왕따’…대구 중3 투신 ‘중상’ [1] 퍼스나콘 [아이유]깊은슬픔 04-26 3881 0
813 베드신 하면 어떤 작품이 떠오르나요? [34] 기아없이는 못살아 04-26 10186 0
812 스위스에 왔는데.. [6] 꿀꿀콩 04-26 3556 0
811 저는 욕을 하지 않습니다 'ㅅ' [23] 퍼스나콘 ♡핫초코♡ 04-26 4172 0
810 [프야매] 09김상현 교정 결과 [7] 캡틴장스나 04-26 4860 0
809 고민... [46] 퍼스나콘 ▦비맞인제비 04-26 4063 0
<<  <  3641  3642  3643  3644  3645  3646  3647  3648  3649  3650  >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