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베팍 다시 잘 해봅시다!

bullpen3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그냥] 추억 속의 LP

작성일
12-04-18 11:34
글쓴이
annihilator
IP
147.♡.♡.103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4
조회
10,089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7-80년대까지만 해도 음악을 듣는 분들의 주요 도구는 LP였지요. 조금 젊은 층의 도구는 카세트 테이프였을 거고.

뭐, 지금도 LP는 제법 두터운 마니아층과 함께 굳건하게 살아남아 있긴 합니다. 저 같은 가난뱅이는 쳐다볼 수 없는 가격대의 시스템에, 역시 만만찮은 가격대의 아이템으로 무장해야 좀 즐겨볼 수 있는 도전하기 어려운 영역이긴 합니다만.

어쨌든 90년대부터 '편리함'에 있어서 비교하기 어려운 매체인 CD가 음악감상의 대세가 되고 난 뒤로 LP를 듣는 건 꽤나 힘든 일이 되었습니다.
그 편리성 때문에 CD조차도 온라인 음원에게 자리를 빼앗기긴 했습니다만 ㅎㅎㅎ

여기서 어떤 매체가 더 우월한가를 따져보고 싶은 생각은 전혀 없고, 그냥 예전에 LP로 듣던 음악이나 한번 같이 들어보고자 해서요......


지금 소개하는 판은 다름아닌,




요거입니다.

大바흐의 '자식 교육용' 음악으로 태어나, 지금까지도 '독일 음악의 위대함'을 웅변해주는 작품으로 자리매김하고 있는 '인벤션과 신포니아'.

아울러, 초보 단계를 조금 지난 학습자들의 의욕을 무참하게 꺾어놓기로 유명한 작품이기도 하지요 ㅎㅎㅎ

위의 저 녹음은 미국의 저명한 음악학자이자 연주가인 랄프 커크패트릭이 연주한 것으로 바흐 당시에만 잠시 존재했다 이런저런 이유로 잊혀진 악기가 되어버린 클라비코드를 사용하여 화제를 불러일으킨 판이기도 합니다.
  <<== 요거이 클라비코드. 생긴 건 무지하게 허름해 보이지만 가격은 2.5천만원 쯤 한다지요.

건반악기이지만 소리를 만드는 방식이 현대 피아노와 같은 해머질이 아니라 현을 뜯는 식이라서 음색 자체는 많이 다릅니다. 동시대 사촌쯤 되는 하프시코드하고도 조금 다른데 보기에 불안해 보이는 음정 등이 상당히 미묘한 느낌을 줍니다. 결정적으로 음량이 매우 작다는 게 매력이면서도 큰 한계라서 후세에까지 널리 사용되지는 못한 것 같습니다.

바흐가 기악곡에 큰 획을 그었던 쾨텐 시절, 이 악기를 애용했다는 여러 가지 증거가 있기 때문에 일부 학자들은 이 당시 나온 바흐의 건반악기곡을 클라비코드로 연주해야 한다는 주장을 하며, 이를 뒷받침하기 위한 녹음을 많지 않게나마 남겨놓았습니다. 일부 연주자는 아예 이전 바이마르 시절 및 이후 라이프치히 시절 음악까지 클라비코드를 이용해 녹음했는데 그건 살짝 무리수라는 생각도 듭니다만.

음반 몇 개만 소개하자면

서스턴 다트 - 프랑스 모음곡 전곡 (超 레어)
랄프 커크패트릭 - 인벤션 (지금 이거), 평균율 (DG Originals),

이 선구자격으로 통하고, 상대적으로 요즘 나온 걸로는


리처드 트뢰거 - 인벤션, 토카타, 파르티타
야로슬라프 투마 - 인벤션, 평균율 1권, 골드베르크 변주곡
로버트 레빈 - 평균율 일부

정도가 생각나는군요. 이런 걸 보면 '인벤션'을 클라비코드로 연주하는데 대한 정당성은 어느 정도 합의가 이루어진 반면, 나머지 곡은 그냥 연주자 땡기는 대로인 듯;;


오늘의 주인공인 커크패트릭의 '인벤션'은 오프라인 상에서는 전혀 '레어'하지 않습니다. LP를 취급하는 곳이라면 온/오프 모두 넉넉하게 재고를 확보해놓았다고 할 수 있을 정도. 그런데 이 판은 아직까지 CD로 재발매된 적이 없는 걸로 압니다. DG에서 커크패트릭의 녹음을 박스반으로 왕창 푼 적이 있는데, 그때도 이 '인벤션'과 하프시코드로 연주한 '평균율'은 빠졌었지요.

여튼간에, 그래서 온라인으로 이 녹음을 들어볼 기회는 그리 많지 않은 것이 현실입니다. 유튜브에서 음원을 발견할 수 있긴 한데, 음질이 상당히 SUCKS이군요-_-ㅋ



하여, 오늘 올려봅니다!


10여 년 전에 Sound Blaster 카드를 PC에 장착, 턴테이블+오디오를 PC에 연결하여 녹음해서 생성한 .WAV 파일을,
대략 10년이 지난 2012년에 트랙을 나누어 .mp3로 변환한,

잉여력의 산물 되겠습니다ㅋㅋㅋㅋㅋㅋㅋㅋㅋ





Johann Sebastian Bach

2성 인벤션 Inventio

C장조 BWV 772                            c단조 BWV 773                               D장조 BWV 774




d단조 BWV 775                         E flat장조 BWV 776                      E장조 BWV 777




e단조 BWV 778                         F장조 BWV 779                             f단조 BWV 780




G장조 BWV 781                        g단조 BWV 782                             A장조 BWV 783





a단조 BWV 784                         B flat장조 BWV 785                          b단조 BWV 786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96 [고전의 향기 214] 외로운 나무에 핀 꽃 [1] 퍼스나콘 양두구육 04-19 11115 1
95 포항 긱스, 문도리코 당선... 이건 당연한일? 퍼스나콘 원펀치미키 04-18 9721 0
94 [문의] 외장하드 2TB로 구입하려는데 어떤게 좋을까요? [1] 퍼스나콘 알투디투 04-18 9447 0
93 펌] 숀 헤어 vs 이대호 [3] 퍼스나콘 무적LG 04-18 9934 2
92 중가형 헤드폰 쓸만한 거 아시는 분? [2] 퍼스나콘 [아이유]깊은슬픔 04-18 9888 0
91 .... [1] [말리꽃] 자하랑 04-18 9852 1
90 [문대성 독점수기:'울지 않는 거인'-11] 운동보다 공부가 쉬웠어요 [1] 곰너부리 04-18 9818 0
89 일정이 꼬여버리니 심장이 안멈춰요. [3] 퍼스나콘 마사장님 04-18 9585 0
88 오늘 사직에서 롯데 경기했나요? [2] 퍼스나콘 알투디투 04-18 9479 0
87 [의사 샘들 계심여?] 이거 사실인가요? [5] 퍼스나콘 ▦비맞인제비 04-18 9455 0
86 버스 무릎녀’ 버스 고장났다고 “무릎 꿇어!”…버스 기사가 아니라 [5] 기아없이는 못살아 04-18 10226 0
85 디아블로3 미국섭 베타 서비스 시작했나보네요. [2] 퍼스나콘 [아이유]깊은슬픔 04-18 9544 0
84 굽시니스트 본격 시사인 만화 - 239회(사찰의 전설 혹은 악몽).jpg [1] 퍼스나콘 royhobbs 04-18 10721 1
83 버거킹, 한국 런칭 28주년 기념 할인 이벤트, 와퍼 3000원 판매판매 [1] 퍼스나콘 순수소년 04-18 9597 2
82 [MAJO&SADY]칭찬 [9] 퍼스나콘 [아이유]깊은슬픔 04-18 9860 2
81 이전 불펜게시판 바로가기~ [1] 퍼스나콘 ♡핫초코♡ 04-18 10582 3
80 여러 게시판 둘러보면서 느낀 점 [5] 퍼스나콘 ♡핫초코♡ 04-18 9461 2
79 요즘 베팍에 늘은 것들 [2] 퍼스나콘 [아이유]깊은슬픔 04-18 9544 0
78 '사노맹 여전사' 은수미, 19대 국회 기대주 되다 [4] 곰너부리 04-18 10143 1
77 훨) 속옷 선물...-_- [11] 퍼스나콘 TldTld 04-18 9774 2
<<  <  3721  3722  3723  3724  3725  3726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