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파란 나라를 보았니 꿈과 사랑이 가득한

bullpen3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기사] '정치개입 혐의' 강신명 前청장 구속..이철성 등 기각

작성일
19-05-15 22:46
글쓴이
퍼스나콘 플레이볼
IP
125.♡.♡.6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234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法 "범죄 의심 상당한 이유·증거인멸 우려"
20대 총선서 친박계 맞춤형 선거정보 수집 등 혐의
檢, 박근혜 청와대 민정수석실 등 수사 계획

박근혜 정부 시절 정보경찰의 불법적인 정보수집과 정치관여 의혹을 받는 강신명(55)·이철성(61) 두 전직 경찰청장의 처지가 엇갈렸다. 강 전 청장은 구속됐고 이 전 청장은 구속을 면했다.

신종열 서울중앙지법 영장전담 부장판사는 15일 오전 강신명·이철성 전 청장에 대한 구속 전 피의자 심문(영장실질심사)을 한 뒤 이 같이 결정했다. 신 부장판사는 함께 영장심사를 받은 박화진(56) 경찰청 외사국장과 김상운(60) 전 경찰청 정보국장(전 경북지방경찰청장)에게 청구된 구속영장도 기각했다.

신 부장판사는 강 전 청장에 대해 “피의자가 영장청구서에 기재된 혐의와 관련한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 만한 상당한 이유가 있다”며 “증거를 인멸할 염려 등과 같은 구속사유도 인정된다”고 설명했다.

그러나 다른 3명에 대해서는 “사안의 성격과 피의자의 지위 및 관여 정도, 수사진행 경과, 관련자 진술과 문건 등 증거자료 확보 정도 등에 비춰 피의자들에 대한 구속의 필요성과 상당성을 인정하기 어렵다”고 밝혔다.

서울중앙지검 공안2부(부장 김성훈)는 강 전 청장 등이 지난 2016년 4월 20대 총선 당시 ‘친박근혜계’를 위해 정보경찰을 동원해 맞춤형 선거정보를 수집하고 대책을 마련하는 등 공무원의 선거관여 금지 의무를 위반했다고 판단했다. 이와 관련해 당시 공천문제를 두고 친박계와 갈등을 빚던 김무성·유승민 의원 등 비박계 정치인 동향을 수집해 청와대에 보고했다는 혐의도 있다.

강 전 청장은 2012년 5월부터 같은 해 10월까지, 이 전 청장은 2013년 4월부터 12월까지 각각 경찰청 정보국장으로 근무했다. 김 전 국장은 2015년 12월부터 다음 해 9월까지 정보국장직을 맡았다.

이들은 이 기간 정보경찰을 이용해 진보성향 교육감과 전국교직원노동조합, 세월호 특별조사위원회, 국가인권위원회 일부 위원 등 당시 박 전 대통령과 여당에 비판적인 세력을 ‘좌파’로 규정하고 사찰한 뒤 견제 방안을 마련토록 한 혐의도 있다.

경찰청 정보국은 또 2013년 10월 윤석열 당시 국가정보원 댓글사건 특별수사팀장이 윗선의 외압을 폭로해 논란이 일자 청와대에 민생행보에 집중하라는 대처요령을 담은 문건을 만든 것으로 알려졌다. 또 이른바 ‘건전언론’ 도움을 받아 통합진보당 이석기 내란음모 사건 등 ‘종북 좌파’의 실상을 국민에게 알려야 한다고도 제안한 것으로 전해졌다.

강 전 청장은 이날 영장심사에서 경찰 정보업무의 특성 등을 설명하며 억울함을 호소한 것으로 전해졌다. 당시 청와대에서 지시한 대로 선거 동향 등 정보를 수집해 보고서를 작성했지만 어떻게 활용할지는 청와대가 판단했다는 것이다.

강 전 청장은 앞서 두 차례의 검찰 소환조사에서도 관련 혐의를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이 강 전 청장 신병을 확보함에 따라 박근혜 정부 청와대 정무수석실 등 윗선으로 수사를 확대할 것으로 보인다. 강 전 청장을 비롯해 정보경찰의 정치개입 혐의와 관련된 전·현직 경찰을 재판에 넘길 방침이다.

앞서 검찰은 지난달 22일 강신명 전 경찰청장을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 조사했다. 강 전 청장은 정보경찰의 정치관여 활동에 개입했다는 혐의를 완강히 부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은 지난달 26일 이 사건과 관련해 박기호 경찰인재개발원장과 정창배 중앙경찰학교장에 대해 구속영장을 청구했지만 기각됐다. 법원은 “압수수색으로 이미 상당한 증거자료가 수집돼 있고 피의자가 객관적 사실관계를 인정하며 법리적 평가 여부에 대해서만 다투고 있어 이 사건 가담경위나 정도 등에서 참작의 여지가 있어 보인다”고 지적했다.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3294 WWE 서바이버 시리즈 2019 확정경기(25일 09시 IB 라이브) Xtreme 11-12 14 0
73293 WWE 스타케이드 2019 하우스쇼 확정경기 Xtreme 11-12 12 0
73292 붕어빵을 샀는데욤 [6] 퍼스나콘 ♡핫초코♡ 11-11 128 0
73291 핀페시아 직구 대행으로 주문한 거 드디어 받았네요. [1] 퍼스나콘 ▷◁깊은슬픔 11-10 98 1
73290 [나름정보] 연명치료거부 신청 퍼스나콘 ♡핫초코♡ 11-09 110 0
73289 사랑의 재개발. 퍼스나콘 [KS] 꼴뚜기 11-09 115 0
73288 드라마 로맨스. 퍼스나콘 [KS] 꼴뚜기 11-08 95 0
73287 다음 메일은 이제 신규 가입이 안되더군요. [4] 퍼스나콘 ▷◁깊은슬픔 11-07 330 0
73286 WWE NXT "테이크오버 : 워 게임즈 2019" 확정경기 (11.24 WWE 네트워크 라이… Xtreme 11-07 73 0
73285 [기사] KBS 신임국장의 파격 선언 "출입처 없애겠다" 퍼스나콘 플레이볼 11-07 137 0
73284 [기사] 대검, 세월호 특별수사단 설치..수사 축소 등 재조사 나선다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1-06 316 0
73283 AEW 풀 기어 2019 최종대진표(10일 FITE TV 생중계) Xtreme 11-06 74 0
73282 [기사] '프로듀스101 투표조작 의혹' 안준영PD·김용범CP 5일 구속 퍼스나콘 플레이볼 11-05 91 0
73281 순위 조작 의혹 '프듀X' 담당 PD 영장실질심사 퍼스나콘 ▷◁깊은슬픔 11-05 89 0
73280 WWE 서바이버 시리즈 2019 확정경기(25일 09시 IB 라이브) Xtreme 11-05 110 0
73279 '헬기 이륙 영상' 찍은 KBS, 경찰에 공유 거절 논란 퍼스나콘 ▷◁깊은슬픔 11-04 129 1
73278 [장도리] 2019년 11월 4일 퍼스나콘 플레이볼 11-03 130 1
73277 카페에 등장한 봇물 빌런ㄷ 구쟈스 11-03 154 0
73276 여기 살아 있는거 맞져? (아는 사람 있을라나) [5] 퍼스나콘 夜皇 11-03 465 2
73275 그 약속을 지켜주는~! "이승환의 에너지! 앵콜까지 완-벽!" 퍼스나콘 [KS] 꼴뚜기 11-02 136 2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