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손 씻기로  내 건강 지키기

bullpen3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홍세화 선생 칼럼에 대한 비판

작성일
20-02-17 02:27
글쓴이
퍼스나콘 플레이볼
IP
125.♡.♡.41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311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며칠 전 임미리 교수의 경향신문 기고글 “민주당만 빼고”를 읽고 나서 나는 거기에 자유한국당을 얹어 “‘민자’ 빼고”를 4월 총선 구호로 하자고 트윗에 올렸는데, 오늘부터 다시 “민주당만 빼고”로  원 위치시킨다. 임미리 교수와 경향신문을 검찰에 고발했다가 취하하는 해프닝을 벌인 민주당에 대한 시민의 한 사람으로서의 정치적 응수다. 

'민주당만 빼고'라면 자유당도 괜찮다는 건데 홍세화 선생은 황교안, 나경원 등이 당선되는 세상을 원하나 봐요.

  민주주의의 기본 요건인 표현의 자유는 정확히 말해 “반대 의견을 피력할 자유”다. 찬성 의견만 용인되는 사회를 우리는 ‘전체주의 사회’라고 부른다. 오늘 “더불어 민주당”의 ‘더불어’는 오로지 지지자에게만 해당된다. 그들은 자유한국당보다 더 배타적, 불용인(앵톨레랑스)의 정치집단이 되었다.

뇌피셜 오지고요. 블랙리스트 작성하고 민간인 사찰한 건 어떤 정권이죠. 그 당보다 민주당이 더 배타적이라고요?

 권력을 장악하니 세상이 만만하게 보여서일까, 민주당이 오늘 이처럼 “막 가자는 거지요!”가 된 것은 왜일까? 민주화운동에 참여했다는 도덕적 우월감으로 애당초 독선과 오만에 대한 성찰을 없앴는데, 그 위에 별 노력 없이 집권까지 했기 때문이 아닐까? 실상 그들의 태반은 세월호 참사가 일어나고 태블릿 피시가 세상에 알려진 뒤 국민이 박근혜 탄핵을 요구하면서 거리에 나섰을 때 뒷전에서 눈치를 살피던 기회주의자들이었다. 

세월호 참사 때랑 박근혜 촛불집회 때 선생의 이름을 들어본 적이 없어요.
나섰다고 이야기할지도 모르죠. 그런데 열심히 안하면 눈에 안띄거든요. 그런 행동을 보고 뒷전에서 눈치를 살핀다고 하죠.
선생식 표현대로라면 그런 사람을 기회주의자라고 하죠.

  최근에 나는 문재인 정권에 대해 비판적인 견해를 피력했다가 SNS 상에서 “물대포” 비난의 표적이 되었는데, 이번 임미리 씨 고발 해프닝을 보면서 떠오른 일이 있다. “이명박근혜 때 뭣도 한 게 없는 자가 민주주의 위기를 말하냐”는 힐문에 대한 답변의 일부도 되겠다. 나는 박근혜 정권 당시 한겨레 지면에 “박근혜 정권과 어떻게 싸울 것인가”라는 제목의 칼럼을 기고했다. 그것도 한 번이 아니라 세 차례 연속으로 기고했다. 4-16 세월호 참사 직전이어서 아직 박근혜 정권의 기반이 흔들리지 않았던 때였다. 그 칼럼을 작성할 당시 내 뇌리에는 박근혜 정권한테서 ‘고발당할 수도 있겠구나’와 같은 걱정은 티끌만치도 없었다. 칼럼 내용이 변변치 못한 탓도 있겠지만, “민주당만 빼고” 정도가 아니라 “박근혜 정권에 맞서 싸우자”고 썼던 나에게, 그리고 한겨레에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았다. 내가 한겨레 칼럼을 쓰면서 자기검열을 하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는 것은 요즘의 일이다. 

세 차례나 칼럼을 기고했다니 아이구 열심히 싸우셨네요. ㅋㅋㅋ
선생의 칼럼을 찾아보니 제목과 다르게 박근혜를 비판하는 부분은 거의 없고 이상주의적 이야기로만 가득하네요.
그렇게 쓰면 고발 안 당해요. 선생이 노무현 정부랑 문재인 정부를 비판하는 식으로 이명박근혜를 비판했으면 많은 일들이 일어났을 걸요.

  알제리 독립전쟁 당시 알제리 민족해방전선(FLN)에게 군자금을 전달하는 임무를 마다하지 않았던 장 폴 사르트르를 단죄해야 한다는 측근에게 드골이 “그도 프랑스야!”라면서 만류했다는 일화가 있다. 그 일면에는 사르트르 자신이 강조했던 “보편성을 추구하는 지식인의 역할”에 대한 존중이 담겨 있다. 하기야 그런 존중을 이해찬 대표를 비롯한 민주당 수뇌부에게 언감생심 바랄 수 있겠는가마는...     

이보세요. 선생. 드골은 나치에 부역한 지식인들을 대숙청하기도 했어요. 임미리는 사르트르에 가까울까요 부역자에 가까울까요.

  그런 불온한 눈을 갖고 있어서겠지만, 민주당 안에 민주주의자가 보이지 않는다. 공수처 설치 반대 소신을 밝힌 금태섭 의원에 대한 정치적 린치 행위가 벌어져도 이를 제어하는 민주주의자가 없다. ‘문재인 씨’라는 발언을 문제 삼아 떼거리로 아우성칠 때 점잖게 나무랄 줄 아는 민주주의자도 없다. 선거를 앞둔 시점임을 강조하면서 임미리 씨를 고발했던 민주당인데, 그 민주당 안에 ‘청와대 선거 개입 의혹’ 사건과 관련하여 문재인 대통령에게 해명이든 석명이든 자신의 입장을 밝힐 의무가 있다고 발언할 줄 아는 용감한 민주주의자가 단 한 사람도 없다. 스스로 지지자들뿐만이 아닌 모든 국민의 대통령이 되겠다고 천명했다면, 국민의 ‘일반의지’를 이처럼 모르쇠로 일관할 수 없는 일이다. 임미리 씨도 개탄했듯이, 그것이 조국이라는 한 개인에 대한 ‘마음의 빚’보다도 가벼운 일인가! 

선생에게는 진보가 보이지 않아요. 민주 정부 시절에는 정부를 열심히 비판하다가 선생도 언급했다시피 이명박근혜 시절에는 뭣도 안하는 선택적 분노자를 진보주의자라고 부를 수 잇을까요?
그리고 선생. 공수처법 반대는 조응천 의원도 했어요. 그렇지만 당론에는 따랐고 그래서 비판받지 않는 거죠.
반대할 때는 반대하다가도 당론 투표에는 따라야 하는 거에요. 선생이 좋아하는 프랑스에서도 당론 투표는 있어요.

  거듭 묻건대, 자유한국당이나 조중동 등 수구세력에게 힘을 실어주는 세력이 누구인가? 선거 개입에 동원된 청와대 비서실의 인물들인가, 아니면 그런 비위를 비판하는 시민들인가? 정치 검찰과 기레기 언론의 말을 믿느냐고? 공소장을 찬찬히 읽어봐라. 한국어 독해력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증빙이 없다면 꾸며낼 수 없는 범죄혐의점들을 쉽게 발견할 수 있을 것이다. 실로 “적반하장도 유분수”인 시절을 살고 있다.

청와대 비서실이 선거 개입에 동원되었다는 건 검찰의 일방적 주장일 뿐이에요.
공소장을 읽어보면 한국어 독해력이 조금이라도 있다면 발견할 수 있는 허위사실이 가득해요. 프랑스에서 오래 사셔서 독해력이 떨어지셨나?
군사 독재 시절 검찰도 증빙이 없다면 꾸며낼 수 없는 범죄혐의점들이 있다고 남민전 사건을 일으켰겠죠.

  자유한국당 세력이 오랜 동안 ‘자유’라는 말을 능멸해왔다면, 민주당은 ‘민주’라는 말을 능멸하고 있다. 그런데 전자는 ‘지는 해’다. 그래서 다시 말한다. “민주당만 빼고!”라고. 

시민들은 자유당이 1당이 될지도 몰라서 걱정이 태산인데 그 당보고 지는 해라니 선생의 현실인식은 예나 지금이나 참 후지군요.


이명박근혜 시절에는 조용했던 먹물과 기레기들이 요즘 난리네요.
선택적 분노를 보여주는 먹물과 기레기를 비판하려고 합니다. (진중권 짖는 소리는 깔 가치조차도 없는지라 패스)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3496 휴가 [6] 퍼스나콘 ▷◁깊은슬픔 03-11 728 1
73495 WWE 레슬매니아 36 확정경기 (4.6 IB 스포츠 라이브) Xtreme 03-10 350 0
73494 코로나... 판데믹 퍼스나콘 volon 03-09 429 0
73493 [기사] 아베 "한국·중국발 입국제한은 정치적 판단" 퍼스나콘 플레이볼 03-09 404 0
73492 한국이 가장 안전한건지도 퍼스나콘 (매실)은이 03-09 380 2
73491 [기사] "日, 상당히 서둘렀다..여론 악화·시진핑 방일 취소 때문" 퍼스나콘 플레이볼 03-08 370 0
73490 [속보] 민주 "비례연합정당 참여 여부, 금주 전당원투표로 결정" [2] 퍼스나콘 플레이볼 03-08 739 0
73489 총선투표계획 퍼스나콘 (매실)은이 03-08 295 0
73488 [뉴스데스크] '대구 한마음아파트' 코호트 격리 관련 보도 퍼스나콘 플레이볼 03-07 324 0
73487 휴가 가고 싶네요. 퍼스나콘 ▷◁깊은슬픔 03-07 299 0
73486 쿠팡 - 매크로 대책 없음 ㅡㅡ 퍼스나콘 ♡핫초코♡ 03-06 379 0
73485 쿠팡 상담 대기인수 2800명 ㅡㅡ^ [6] 퍼스나콘 ♡핫초코♡ 03-06 698 1
73484 [속보] 정부, 일본 입국제한 '저의' 의심…靑 NSC 상임위 소집 女神 소이현 03-06 305 0
73483 문재인 "신천지 빼고는 우리 잘하고 있어..통계 따로내야".jpg [2] 女神 소이현 03-06 675 1
73482 금 같은 마스크를.. 女알바생 장난질에 마스크 1만장 폐기 [4] 퍼스나콘 ▷◁깊은슬픔 03-06 667 1
73481 이번 코로나 19 관련 정부가 잘한점, 못한점 [2] 女神 소이현 03-05 585 2
73480 다음주에 마스크 줄서도 못사면 공포가 극에 달할듯 [2] 女神 소이현 03-05 575 0
73479 「마스크 수급 안정화 대책」 발표 퍼스나콘 플레이볼 03-05 244 0
73478 재택근무 고무나무 03-05 241 1
73477 [문 대통령 연설] 공군사관학교 제68기 졸업 및 임관식 축사 (20.03.04) [2] 퍼스나콘 플레이볼 03-05 590 0
<<  1  2  3  4  5  6  7  8  9  10  >  >>

조회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댓글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추천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