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베팍 다시 잘 해봅시다!

bullpen3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시대의 지성' 지다…이어령 초대 문화부 장관 별세

작성일
22-02-26 13:46
글쓴이
퍼스나콘 플레이볼
IP
125.♡.♡.183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3,921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문학평론가·언론인·작가·교수 등으로 활약…암과 싸우며 말년까지 집필
'축소지향의 일본인'·'디지로그' 등 수많은 저서…문화체육관광부장으로 치러

문화부 초대 장관을 지낸 이어령 이화여자대학교 명예석좌교수가 암 투병 끝에 26일 별세했다. 향년 89세.

고인의 장남인 이승무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는 이날 연합뉴스와 한 통화에서 "부친께서 가족들이 지켜보는 가운데 오늘 낮 12시20분 자택에서 큰 통증없이 돌아가셨다"며 "유언은 따로 남기지 않으셨다"고 말했다.

1933년 충남 아산에서 출생(호적상 1934년생)한 고인은 문학평론가, 언론인, 교수 등으로 활동하며 한국 대표 석학이자 우리 시대 최고 지성으로 불렸다.

노태우 정부 때 신설된 문화부 초대 장관(1990~1991)이었으며 대한민국예술원 회원으로 활동했다.

고인은 부여고를 나와 서울대와 동(同) 대학원 국어국문학과를 졸업했다.

1960년 서울신문을 시작으로 1972년까지 한국일보, 경향신문, 중앙일보, 조선일보 등의 논설위원을 역임하면서 당대 최고의 논객으로 활약했다. 1972∼73년에는 경향신문 파리특파원으로 활동했다.

1966년부터 이화여대 강단에 선 이후 1989년까지 문리대학 교수를, 1995∼2001년 국어국문학과 석좌교수를 지냈으며 2011년 이화여대 명예교수가 됐다.

20대 초반에 문단 원로들의 권위 의식을 질타한 '우상의 파괴'를 1956년 한국일보 지면을 통해 발표하며 평단에 데뷔했다. 문학의 저항적 기능을 수행해야 함을 역설함으로써 문단에 커다란 반향을 일으켰다.

고인은 6공화국 때 문화공보부가 공보처와 문화부로 분리되면서 1990년 출범한 문화부의 초대 장관에 임명됐다.

문화예술인으로는 처음으로 문화부를 이끈 고인은 국립국어연구원과 한국예술종합학교 설립, 전통공방촌 건립, 도서관업무 이관 등 4대 사업으로 문화정책의 기틀을 마련했다.

88서울올림픽 개폐회식 대본을 집필했던 고인은 개막식에서 '굴렁쇠 소년'을 연출해 깊은 인상을 남겼다.

지난 10월 노 전 대통령이 사망하자 조시(弔詩) '영전에 바치는 질경이 꽃 하나의 의미'로 추모하고 국가장의 유족 측 장례위원에도 이름을 올렸다.

한국을 대표하는 지성으로서 '흙 속에 저 바람 속에'(1960)를 비롯해 '축소지향의 일본인'(1984), '이것이 한국이다'(1986), '세계 지성과의 대화'(1987), '생각을 바꾸면 미래가 달라진다'(1997), '디지로그'(2006), '지성에서 영성으로'(2010), '생명이 자본이다'(2013) 등 수많은 저서를 펴냈다.

그는 '디지로그'를 통해 디지털 기반과 아날로그 정서가 융합하는 세상을 말하며 비빔밥과 같은 우리 문화와 정서에서 조화의 힘이 있다고 강조했다.

고인은 또 개신교 신앙을 고백한 책 '지성에서 영성으로'(2010)를 출간하면서 저술 활동 50년 만에 새로운 내면을 드러내기도 했다. 미국에서 검사로 활동하다 개신교 신앙을 갖게 된 딸 이민아 씨에게 닥친 암과 실명 위기, 손자의 질병 등을 겪으면서 세례를 받기도 했다.

아울러 소설 '장군의 수염', '환각의 다리', 희곡 '기적을 파는 백화점', '세번은 짧게 세번은 길게' 등 소설과 희곡, 시집 등도 펴냈다.

이 전 장관은 2017년 암이 발견돼 두 차례 큰 수술을 받았지만, 항암치료를 받는 대신 저서 집필에 마지막 힘을 쏟았다.

고인은 자신을 '이야기꾼'이라 칭하며 한국인의 문화 유전자를 탐구하는 마지막 저작 시리즈 '한국인 이야기' 집필에 몰두해왔다. 12권으로 계획한 시리즈 중 지난해 2월 첫 권인 '너 어디에서 왔니'를 출간했다.

이 책에서 고인은 "생과 죽음이 등을 마주 댄 부조리한 삶. 이것이 내 평생의 화두였으며, 생의 막바지에 이르러 죽음 아닌 탄생의 이야기를 쓰는 이유이기도 하다"고 전했다.

또 '이어령 대화록' 시리즈로 '메멘토 모리'를 펴내는 등 생의 마지막까지 우리 삶의 본질적인 물음에 답했다. 삼성그룹 창업주인 고 이병철 회장이 1987년 별세 한 달여 전, 가톨릭 신부에게 물은 24가지 질문에 대해 고인이 자신의 관점으로 답한 책이다.

고인은 대한민국 문화예술상(1979), 일본 디자인문화상(1992), 일본 국제교류기금 대상(1996), 대한민국 예술원상(문학부문·2003), 3·1문화상(2007), 만해대상(문학부문·2008), 마사오카시키 국제하이쿠상(2009), 광화문포럼 문화대상(2020), 홍진기창조인상 특별상(2020)을 받았다.

체육훈장 맹호장(1989), 대한민국 청조훈장(1992)과 지난해 10월에는 한국 문학 발전에 기여한 공로로 금관 문화훈장을 받았다.

유족으로는 부인 강인숙 영인문학관 관장, 장남 이승무 한국예술종합학교 교수, 차남 이강무 백석대학교 교수가 있다. 고인의 장녀 이민아 목사는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LA) 지역 검사를 지냈다가 2012년 위암 투병 끝에 별세했다.

빈소는 서울대학교병원 장례식장 1호실에 마련됐으며 장례는 5일간 문화체육관광부장으로 치른다.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4430 WWE 서바이버 시리즈 2022 최종대진표(내일 09시 IB 라이브) Xtreme 11-26 1200 0
74429 RoH "파이널 배틀 2022" 확정경기 (한국기준 12월 11일 일요일 새벽 5시) Xtreme 11-26 1023 0
74428 ​WWE NXT 데드라인 2022 확정경기(한국 12.11 일요일 10시 IB 라이브) Xtreme 11-23 954 0
74427 이시간에 월드컵 하네요. 퍼스나콘 [KS] 꼴뚜기 11-22 1034 0
74426 AEW 풀기어 2022 최종대진표(한국 프리쇼 내일 09시) Xtreme 11-19 1028 0
74425 [기사] ‘표절 논란’ 불거졌던 한동훈 장관 장녀 기고문 삭제 확인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5 1552 0
74424 코로나19 두번째 걸린듯 퍼스나콘 ▷◁깊은슬픔 11-15 1129 0
74423 나는 솔로 퍼스나콘 [KS] 꼴뚜기 11-08 1027 0
74422 WWE 서바이버 시리즈 2022 : 워 게임즈 확정경기 Xtreme 11-08 1008 0
74421 AEW 풀 기어 2022 확정경기(한국기준 20일 일요일 오전 10시) Xtreme 11-05 1115 0
74420 WWE 크라운 쥬얼 2022 최종대진표(내일 새벽 1시 IB 라이브) Xtreme 11-05 1146 0
74419 임팩트 레슬링 "오버 드라이브 2022" 확정경기 Xtreme 11-04 1072 0
74418 [기사] 용산에 기동대 9개 투입…이태원 1개 제대 투입도 거절 퍼스나콘 플레이볼 11-03 1087 0
74417 [기사] ‘시위 없던’ 서초에 2개 기동대 ‘야간 대기’…현장선 ‘발동동’ 퍼스나콘 플레이볼 11-03 1181 0
74416 [기사] 참사 2시간30분 전 경찰력 보강 요청 “대통령실 앞 집회로 안된다” 퍼스나콘 플레이볼 11-03 1143 0
74415 [기사] 용산서, 참사당일 마약단속 주력…이태원에 사복형사 집중 배치 퍼스나콘 플레이볼 11-03 1073 0
74414 [뉴스데스크] 이태원 참사 4일전, 파출소장 '절실히' 지원요청 퍼스나콘 플레이볼 11-02 1143 0
74413 [SBS 8 뉴스] 경찰, 참사 이틀 뒤 '시민단체 탐문 보고' 작성 퍼스나콘 플레이볼 11-02 1111 0
74412 한국시리즈는 잘 들 보고 계시나요? 퍼스나콘 11-01 906 0
74411 김원웅 전 광복회장 별세...향년 78세 퍼스나콘 플레이볼 10-31 1067 0
<<  1  2  3  4  5  6  7  8  9  10  >  >>

조회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댓글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추천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