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베팍 다시 잘 해봅시다!

bullpen3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김진태가 쏘아올린 공…강원 레고랜드 부도 사태, 금융권 뒤흔든다

작성일
22-10-22 11:00
글쓴이
퍼스나콘 ▷◁깊은슬픔
IP
222.♡.♡.12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1,738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https://www.pressian.com/pages/articles/2022102117041613999?utm_source=daum&utm_medium=search

강원 레고랜드 사태 여파가 금융시장을 크게 흔들고 있다. 미국 연방준비제도가 주도하는 기준금리 인상 외환에 레고랜드가 국내 돌발 타격을 끼치는 모양새다.

21일 다올투자증권과 한양증권이 '레고랜드 사태 여파로 인한 매각설'을 거짓 뉴스로 규정하고 금융감독원에 자진 신고를 접수했다.

레고랜드 투자 실패로 인해 이 증권사들의 자기자본 대비 부동산(PF) 우발부채가 급증해 매각대상이 됐다는 증권가 소식지는 근거 없는 가짜뉴스라고 이 증권사들은 지적했다. 오히려 이들 증권사는 자사의 자기자본 대비 PF 우발부채 비율은 업계 최저 수준으로 안정적이라고 강조했다.

이 같은 소식이 나온 배경은 강원 레고랜드 자산유동화기업어음(ABCP) 부도 사태로 채권 시장에 대한 투자자 신뢰가 급격히 떨어진 여파로 풀이된다. 

레고랜드 사업 주체인 강원도중도개발공사(GJC)는 레고랜드 건설 자금 조달을 위해 지난 2020년 아이원제일차(SPC, 특수목적회사)를 설립해 2050억 원 규모의 ABCP를 발행했다. 해당 어음은 강원도가 보증을 섰다. 즉, GJC가 어음을 막지 못할 경우 강원도는 지급 보증 주체로서 대출금 상환에 나서야 한다. 

그런데 지난달 28일 강원도는 보증 의무 이행 능력이 없다며 대신 GJC가 법원에 회생절차를 신청할 것이라고 발표했다. 즉, 신용도 높다고 여겨진 지방정부가 채권 보증 능력이 없다는 선언을 시장에 한 것이다.

이 소식이 미국 연준발 금리 인상으로 인해 경색돼 가는 채권시장을 더 크게 흔들었다. 정부마저 채권 보증 능력이 없다는 공포감이 시장에 퍼지면서 증권가 소식지를 통해 이 여파가 다른 건설사, 증권사 등의 연쇄 부도로 이어질 수 있다는 루머가 시장에 떠돌았다. 

실제 해당 여파는 이미 채권 금리 급등(채권가격 폭등)으로 현실화하고 있다. 이날 금융투자협회가 공개한 각 채권 호가수익률 자료를 보면, 이날 회사채 3년물(무보증) AA- 등급 금리는 5.736%를 기록해 전날(5.588%)에 이어 다시금 연중 최고치를 경신했다. 

회사채 3년물(무보증) BBB- 등급 금리 역시 11.585%를 기록해 전날 연고점(11.444%)을 하루만에 경신했다.

이와 관련해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지난 14일의 국고채 3년물과 회사채(AA-등급) 3년물의 수익률 차이를 나타내는 신용스프레드는 1.14%포인트를 기록해 글로벌 금융위기 당시인 2009년 9월 이후 최대치를 기록했다.

신용스프레드가 커진다면 그만큼 안전자산인 국고채 대비 회사채의 위험도가 커졌다고 볼 수 있다. 시장의 더 커진 공포 수준을 반영한다. 

실제 금융투자협회에 따르면 올해 3분기 기준 공모회사채 수요예측 규모는 전년 동기 대비 3조5000억 원(39%) 급감한 5조5000억 원에 머물렀다. 기업의 채권 시장을 통한 자금조달이 경색 기미를 보인 것이다.

이와 관련해 지난 17일 우량기업인 한국전력공사(AAA등급)가 연 5.75%와 연 5.9% 기준으로 4000억 원 규모의 회사채 발행을 통해 자금을 조달하려 했으나 1200억 원은 유찰됐다. 

한국도로공사(AAA등급) 역시 같은 날 1000억 원 규모의 회사채 발행을 시도했으나 전액 유찰되는 굴욕을 맛봤다. 우량기업의 자금조달마저 차질을 빚을 정도로 채권 시장 투자 심리가 얼어붙었다.

.

.

전임 지사 실정 부각시킨다고 아주 똥볼을 거하게 찬듯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74449 월드컵 우승국이 가려 졌네요 퍼스나콘 [KS] 꼴뚜기 12-19 1328 0
74448 치얼업 주연 배우 한지현 퍼스나콘 ▷◁깊은슬픔 12-17 1390 0
74447 임팩트 레슬링 하드 투 킬 2023 확정경기(한국 1월 14일 토요일 오전 10시) Xtreme 12-16 1269 0
74446 [기사] '요양급여 부정수급' 尹장모, 무죄 확정…"검사 증명부족" 퍼스나콘 플레이볼 12-15 1255 0
74445 [기사] 尹 검찰총장 때 대검 수사정보정책관실은 '가족 방어 로펌' 퍼스나콘 플레이볼 12-14 1324 0
74444 아토피 때문에 지금까지 써 본 보습제 [2] 퍼스나콘 ▷◁깊은슬픔 12-13 1853 0
74443 [기사] 검 “서해 피격, 자위권 발동했어야” …군작전 가이드라인 제시까지? 퍼스나콘 플레이볼 12-12 1210 0
74442 RoH 파이널 배틀 2022 최종대진표(내일 새벽 5시 프리쇼부터) Xtreme 12-10 1245 0
74441 마지막 승부 보는데 [1] 퍼스나콘 [KS] 꼴뚜기 12-08 1654 0
74440 [기사] 김웅 불기소 ‘짜맞추기’ 보고서, 부장검사 방에서 작성됐다 퍼스나콘 플레이볼 12-08 1175 0
74439 [기사] 검찰 출신 서울대병원 감사 임명에 의료계 '술렁' 퍼스나콘 플레이볼 12-07 1226 0
74438 WWE NXT 데드라인 2022 최종대진표(한국 일요일 10시 IB 라이브) Xtreme 12-07 1225 0
74437 [기사] 검찰, 김웅 불기소 위해 포렌식 수사관 면담내용 조작 퍼스나콘 플레이볼 12-06 1157 0
74436 새벽 4시에 일어나서 경기 보는 건 힘들겠고 [1] 퍼스나콘 ▷◁깊은슬픔 12-05 1527 0
74435 [뉴스데스크] 10.29 유족에 검사가 마약 부검 제안 파문… 유족들 반발 퍼스나콘 플레이볼 12-04 1180 0
74434 약속의 땅 도하. [2] 퍼스나콘 [KS] 꼴뚜기 12-03 1446 0
74433 임팩트 레슬링 "하드 투 킬 2023" 확정경기(한국기준 1월 14일 토요일) Xtreme 12-02 1132 0
74432 WWE NXT 데드라인 2022 확정경기(한국 12.12 IB 녹화중계) Xtreme 11-30 1040 0
74431 코리아 넘버원. [1] 퍼스나콘 [KS] 꼴뚜기 11-29 1416 0
74430 WWE 서바이버 시리즈 2022 최종대진표(내일 09시 IB 라이브) Xtreme 11-26 1171 0
<<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