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베팍 다시 잘 해봅시다!

kbo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기사]

허구연 총재 "인프라 위해 지자체와 소통…강정호 문제 신중히"

작성일
22-03-25 12:27
글쓴이
퍼스나콘 플레이볼
IP
125.♡.♡.117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1,300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해설위원으로 야구 인생 마무리하고 싶었지만…야구팬 위해 최선을"

한국프로야구를 이끄는 수장이 된 날, 허구연 KBO 신임 총재는 "솔직히 나는 한국인 빈 스컬리가 되고 싶었다. 버드 셀리그가 되고 싶지는 않았다"고 털어놨다.

빈 스컬리는 미국프로야구 메이저리그의 전설적인 캐스터다. 버드 셀리그는 1998∼2015년 메이저리그 사무국 커미셔너(총재)로 일하며 미국 야구의 전성기를 열었다.

한국 야구를 대표하는 '목소리'였던 허구연 MBC 해설위원이 야구인 최초로 KBO 총재가 됐다.

KBO는 25일 "서면 표결을 통해 구단주 총회 만장일치로 허구연 위원을 제24대 총재로 선출했다"고 밝혔다.

(중략)

다음은 허구연 KBO 신임 총재와의 일문일답이다.

-- 어려운 시기에 중책을 맡았다.

▲ 내가 생각해도 정말 어려운 시기에 취임한다. 솔직히 마음이 무겁다. 그래도 난제를 풀어가야 하는 게 총재의 역할이다. 우리 한국야구에 긍정적인 부분이 더 많이 보이도록 노력하겠다.

-- 현재 가장 시급한 일은.

▲ 정규시즌 개막이 다가왔다. 김광현(SSG 랜더스), 양현종(KIA 타이거즈)의 복귀, 김도영(KIA) 등 신인의 등장, 야시엘 푸이그(키움 히어로즈) 등 개성 있는 외국인 선수의 입단 등 호재가 많다. 이런 긍정적인 부분이 주목받을 수 있도록 힘써야 한다. (키움이) 강정호 복귀를 추진하면서 부정적인 여론이 형성되고 있다. 강정호 문제는 신중히 살피겠다. 한쪽의 이야기만 듣지 않고, 법률적인 부분 등을 잘 살피겠다. 내가 또 법대(고려대 법학과 학사·석사) 출신이지 않은가. 지금 KBO 규약을 자세히 들여다보고 있다. KBO 실무진의 보고를 받고, 법률 자문 등도 구해서 신중하게 판단하겠다.

-- 야구인 최초 KBO 총재라는 무게감도 느낄 텐데.

▲ 커미셔너(총재)는 팬, 구단, 선수의 동의를 구하며 리그를 발전시키는 자리다. 각자 입장이 다른 상황에서 절충안을 내는 게 쉬운 일은 아니다. 일단 구단과 선수들에게 '팬 퍼스트'를 강조하고 싶다. 선수들은 프로다운 경기력을 보여줘야 하고, 많은 구성원이 '스피드 업' 등 야구의 재미를 위해 노력해야 한다. 팬 서비스도 선수와 구단의 중요한 임무다. KBO리그의 인기가 하락세라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위기를 기회로 바꿔야 한다. 2022년이 한국 야구의 터닝 포인트가 되길 기원한다.

-- 허구연 총재 선출 소식에 팬들은 인프라 확충'을 기대한다.

▲ 내가 '자연인'일 때도 지자체 관계자를 만나서 야구장 등 인프라 구축을 강조했다. 최근까지도 꾸준히 지자체장과 만났다. 대전, 부산, 서울 등에 야구장 신축이 절실하다. 이 부분을 독려할 것이다. 또한, '남해안 벨트'를 조성해 국내에서 '2군 캠프'가 가능하게 하겠다. 남해안에 야구 훈련 시설을 갖추면 프로뿐 아니라 아마추어팀도 활용할 수 있다. 지방에 야구 붐이 일어나는 효과도 기대할 수 있다.

-- 지자체에 당부하고 싶은 말은.

▲ 기업이 운영하는 KBO리그 상황을 고려하면, 구단은 지자체에 목소리를 내기 어렵다. 총재인 내가 지자체에 목소리를 높이겠다. 싸움도 불사할 생각이다. 신축 야구장이 필요한 여러 지자체에서 약속만 하고 취소하는 경우가 많다. 지자체가 '우리는 야구단의 연고지'라는 걸 자랑스럽게 생각했으면 한다. 극단적이기 하지만, 지자체가 불성실한 태도로 야구단을 대하면 구단이 연고지를 떠나는 강단 있는 모습도 보여줘야 한다고 생각한다. 나는 지자체가 야구를 실질적으로 지원하지 않고, 야구단을 압박만 하는 모습을 좌시하지 않을 것이다.

-- '해설위원 허구연'을 그리워할 팬도 많을 텐데.

▲ 내 꿈은 해설위원으로 야구 인생을 마감하는 것이었다. 나는 빈 스컬리가 되고 싶었지, 버드 셀리그가 될 생각은 없었다. 2022시즌 KBO리그와 메이저리그 중계를 위해 준비도 많이 했다. 그런데 한 달 전에 갑작스럽게 KBO 총재 제의를 받았고, 결국 KBO 안으로 들어가게 됐다. 팬들에게 방송으로 인사드릴 기회도 없이 떠난다. 그 점이 참 아쉽다. 40년 동안 해설을 하면서 팬들께 정말 많은 사랑을 받았다. 나는 긴 시간 중계를 하면서 한 번도 '퍼펙트한 해설'을 하지 못했다. 최선을 다 해도 완벽하지는 못했다. 마이크를 놓는 지금, 아쉬운 장면이 더 많이 떠오른다. 총재 자리에서 야구팬들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5341 [기사] KIA, 새 외국인 투수 토마스 파노니 영입 공식 발표…로니 방출 결정 퍼스나콘 플레이볼 06-28 30 0
35340 [KBO] KBO, 음주운전 제재 강화 퍼스나콘 플레이볼 06-03 570 0
35339 [기사] '양현종 타이거즈 최다승 신기록' KIA, 삼성 꺾고 3연승 질주 퍼스나콘 ▷◁깊은슬픔 05-25 608 1
35338 [KBO] KT-SSG, 좌완 정성곤<->사이드암 이채호 투수 맞트레이드 퍼스나콘 플레이볼 05-22 661 0
35337 [KBO] LG-KT 트레이드 합의, 장준원↔5R 신인 지명권 맞교환 퍼스나콘 플레이볼 05-21 644 0
35336 [기사] NC, 이동욱 감독 경질..“성적부진-선수단 일탈 분위기 쇄신 위해” 퍼스나콘 플레이볼 05-11 765 0
35335 [기사] ‘승부조작 시도’ 윤성환 전 삼성 투수, 실형 확정 퍼스나콘 플레이볼 03-31 1199 0
35334 [기사] 허구연 총재 "인프라 위해 지자체와 소통…강정호 문제 신중히" 퍼스나콘 플레이볼 03-25 1301 0
35333 [KBO] KBO 총회, 허구연 MBC 해설위원 제24대 KBO 총재로 선출 퍼스나콘 플레이볼 03-25 1312 0
35332 [기사] 키움, 강정호와 계약…KBO에 임의해지 복귀 승인 요청 퍼스나콘 플레이볼 03-18 1302 0
35331 [기사] 김광현, 4년 총 151억원에 SSG '전격 복귀' 퍼스나콘 플레이볼 03-08 1408 0
35330 [KBO] 2022년 외국인 선수 계약 현황 (최종) 퍼스나콘 플레이볼 02-25 1728 0
35329 [기사] 정지택 돌연 사임, 끝까지 사과도 반성도 없었다 퍼스나콘 플레이볼 02-08 1862 0
35328 [기사] 정지택 KBO 총재 돌연 하차…새 총재 보궐선거 퍼스나콘 플레이볼 02-08 1845 0
35327 [기사] 삼성, 구자욱과 장기 계약..5년 최대 총액 120억원 퍼스나콘 플레이볼 02-04 1847 0
35326 [KBO] 2022년 FA 선수 계약 현황 (최종) 퍼스나콘 플레이볼 01-05 2343 0
35325 [기사] SSG, 한유섬과도 5년 60억 계약… 프랜차이즈 3명 다 미리 잡았다 퍼스나콘 플레이볼 12-25 2259 0
35324 [기사] 양현종, KIA 복귀 확정..보장 55억·옵션 48억·최대 103억원 계약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2-24 4960 1
35323 [기사] SSG, 박종훈 5년 65억-문승원 5년 55억..최초 비 FA 다년계약 퍼스나콘 플레이볼 12-14 2239 0
35322 [KBO] 2022년 상무 합격자 명단 퍼스나콘 플레이볼 12-07 2495 0
1  2  3  4  5  6  7  8  9  10  >  >>

조회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댓글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추천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