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베팍 다시 잘 해봅시다!

kbo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기사]

선동열 감독 “문자도 받은 적 없다”···LG 사령탑 선임, 무슨 일이 있었나

작성일
22-11-06 23:24
글쓴이
퍼스나콘 ▷◁깊은슬픔
IP
222.♡.♡.12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659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https://sports.khan.co.kr/sports/sk_index.html?art_id=202211061415003&sec_id=510201

LG의 새 사령탑 선임에 대한 관심은 한국시리즈보다 더 뜨거웠다. 그 과정에서 선동열 전 국가대표 감독은 지난 며칠간 시선을 한몸에 받았다.

최근 몇 년 간 ‘우승’을 외쳐대던 LG는 올시즌 우승에 사활을 걸었다. 분명히 정규시즌 우승은 SSG가, 그것도 단 하루도 빼놓지 않고 1위를 지켜냈는데도 LG는 근래 들어 가장 좋았던 올시즌 전력을 앞세워 한국시리즈 우승을 목표로 했다. 한국시리즈 진출 정도는 당연하게 여겼지만 플레이오프에서 탈락을 하자 사령탑 교체 분위기로 기울었다. 결국 플레이오프 종료 일주일 만인 지난 4일 류지현 감독과 재계약하지 않는다고 발표했다. 이에 선동열 감독의 이름이 홍수처럼 쏟아져나왔다.

흔한 ‘연막’이나 ‘바람’의 차원이 아니었다. 현장의 LG 코치들부터 LG 구단 프런트 핵심 인사들도 모두 선동열 감독이 차기 사령탑이라 인지하고 마음의 준비를 하고 있었다.

선동열 감독에게로 분위기가 쏠린 것은 LG가 스스로 주장했던 사령탑 교체 명분이 큰 영향을 미쳤다.

본능 구단주 대행이 플레이오프를 보면서 격노했다는 사실은 이미 알려져있다. LG는 한국시리즈에 가지 못했다는 이유만으로 류지현 감독을 사실상 ‘경질’했다. 올해 정규시즌 최다승을 거뒀고 초보감독임에도 2년 연속 팀을 가을야구로 이끈 안정감 대신 한국시리즈 진출 실패만 주목한 끝에 29년간 공들여온 구단 최초의 프랜차이즈 스타 사령탑을 포기했다.

그렇다면 차기 선택은 당연히 한국시리즈 우승을 이끌만한 감독이어야 한다는 것이 유일한 명분이 됐다. 단기전 경험이 많은 A급 사령탑들이 거론됐다. 그 중 가장 화려한 경력의 선동열, 김태형 감독이 주목을 끌었고, 김태형 감독은 이제 막 라이벌 팀 두산에서 나왔다는 점에서 선동열 감독에게로 분위기가 완전히 기울었다. 구본능 구단주 대행의 뜨거운 호감이 ‘선동열 감독설’을 결정적으로 뒷받침했다.

그러나 갑자기 하루아침에 선회했다. 이로 인해, 사령탑으로서 경험이 풍부한 염경엽 감독 선임이 오히려 깜짝 인사가 돼버린 분위기다.

LG의 발표와 함께 ‘선동열 감독이 고사했다’, ‘조건이 맞지 않았다’는 등 다양한 말들이 심지어 LG 내부에서 흘러나오고 있다. 그러나 LG는 선동열 감독에게 제안은 물론 연락 자체도 하지 않았다.

선동열 전 감독은 6일 LG 새 사령탑이 발표된 직후 기자와 통화에서 “내 이름이 며칠간 굉장히 많이 나왔는데, 어떤 연락도 받은 적이 없다. LG 사람 누구도 만난 적이 없고 LG로부터는 전화도, 문자 한 통도 온 적이 없었다”고 밝혔다.

LG는 사령탑 선임을 완전하게 그룹 수뇌부 차원에서 진행했다. 구본능 구단주가 전권을 쥐었고 구단의 수뇌부인 차명석 단장조차 진행 상황을 제대로 알지 못했다.

.

.

구단주가 업셋당해서 분노해서 교체로 선택한 게 염경엽이라는 게 참 ~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35366 '프로야구 원년 우승 사령탑' 김영덕 감독 별세...향년 87세 퍼스나콘 플레이볼 01-21 109 0
35365 [KBO] 키움, FA 한현희 보상선수로 '투수 이강준' 지명 퍼스나콘 플레이볼 01-20 110 0
35364 [기사] LG, 오지환과 ‘6년 총액 124억원’ 다년계약 체결 퍼스나콘 플레이볼 01-19 115 0
35363 [기사] 롯데, 한현희와 3+1년 최대 40억 FA 계약 체결 [1] 퍼스나콘 플레이볼 01-17 225 0
35362 [기사] 신본기, KT와 1+1년 3억원 FA 계약 잔류 퍼스나콘 플레이볼 01-11 165 0
35361 [KBO] 2023 WBC 대표팀 엔트리 30명 퍼스나콘 플레이볼 01-04 224 0
35360 [기사] SSG, 美日 무대에서 뛰었던 왼손투수 에니 로메로 영입 퍼스나콘 플레이볼 12-27 448 0
35359 [기사] LG, 새 외국인 타자 오스틴 딘 영입…총액 70만 달러 퍼스나콘 플레이볼 12-22 479 0
35358 [기사] 한화, 새 외국인 타자 오그레디 영입 총액 90만 달러 계약 퍼스나콘 플레이볼 12-21 488 0
35357 [기사] NC, 올해 빅리그 풀타임 선발투수 페디 영입...총액 100만불 퍼스나콘 플레이볼 12-21 499 0
35356 [기사] NC, 좌완 구창모와 최대 총액 132억 원 비FA 다년 계약 퍼스나콘 플레이볼 12-17 484 0
35355 [KBO] 2023년 상무 합격자 명단 퍼스나콘 플레이볼 12-01 600 0
35354 [기사] 키움, 4년 20억원에 이형종과 퓨처스 FA 계약 체결 퍼스나콘 플레이볼 11-24 594 0
35353 [기사] 두산 양의지의 귀환…'4+2년 152억' 구단 역대 최고 대우 [2] 퍼스나콘 플레이볼 11-22 1126 0
35352 [기사] 한화 하주석, 음주운전 적발…혈중농도 0.078% '면허정지' 퍼스나콘 플레이볼 11-20 541 0
35351 [기사] 퓨처스 FA 1호 이적생 탄생…NC, 한석현 영입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9 577 0
35350 [KBO] 키움 주효상 ↔ KIA 2024 신인 2R 지명권 트레이드 [1]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1 1451 0
35349 [KBO] KIA 한승혁·장지수 ↔ 한화 변우혁 트레이드 퍼스나콘 플레이볼 11-10 749 0
35348 [기사] 선동열 감독 “문자도 받은 적 없다”···LG 사령탑 선임, 무슨 일이 있었… 퍼스나콘 ▷◁깊은슬픔 11-06 660 0
35347 [기사] LG, 염경엽 감독 선임…3년 21억원에 계약 퍼스나콘 플레이볼 11-06 651 0
1  2  3  4  5  6  7  8  9  10  >  >>

조회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댓글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추천수 BEST10

  1. 게시물이 없습니다.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