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파란 나라를 보았니 꿈과 사랑이 가득한

relay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여행] 2010년 마지막 여행 - (11) 산정호수

작성일
11-01-14 00:57
글쓴이
annihilator
IP
123.♡.♡.40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2
조회
6,969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계속되는 12월 칠레 저품격 여행기입니당~


12월 여행 - (0) 출발                                      12월 여행 - (1) 산티아고                           12월 여행 - (2) 발파라이소

12월 여행 - (3) 푸트로노                               12월 여행 - (4) 푸트로노 II                        12월 여행 - (5) 푸콘

12월 여행 - (6) 산 페드로 데 아타카마          12월 여행 - (7) 달의 계곡                          12월 여행 - (8) 타티오 간헐천

12월 여행 - (9) 역사 고고학 박물관               12월 여행 - (10) 소금 사막


이른 오전 소금과 광물, 플라밍고가 넘쳐나는 소금 사막을 들르고 난 뒤,

차를 타고 남으로, 남으로 내려가고 있다.




이렇게 생긴 길을 따라 고도는 점점 높아져만 가고,




마침내 어딘가 도착하더니 내리란다. 이곳에서 입장권을 구입했다.

저 산은 미스칸티Miscanti 화산이던가...?




저 지평선을 넘기 직전 한 컷.

딱 5분 걸었을 뿐인데...




아.......................

하늘이고, 산이고, 물이고 할 것 없이 현실감이란 것이 전혀 느껴지지 않는다.




부랴부랴 파노라마로 하나 찍어보고,

사진에 대한 감이 없는 나 같은 인간은 일단 난사부터 하고 본다.
















보시다시피 오른쪽에 호수가 하나 더 보인다.

뒤편에 자리잡은 화산의 이름을 따 왼쪽은 미스칸티, 오른쪽은 미니케스Miñiques라는 이름이 붙어 있다.




산너머 아르헨티나 쪽에는 뭉게구름도 보이는구만 저건 이쪽으로 넘어오려 들지 않는다.

몇천 년 동안.




한가운데 희미한 길에 보이는 검은색 점을 기억해 두시라.

딱히 할 말이 없다.

파~아~란 하늘빛, 물빛을 즐기는 수밖에.




















































너무도 쓸쓸하게 서 있는 오두막(?).







옆 호수로 이동하기 위해 10여 m 정도 올라갔을 뿐인데 숨이 차서 말이 안 나올 지경.

해발 4500m 정도 고도의 지역이라 고산병에 걸리지 않으려면 정말 조심조심 움직여야 한다.

그제 간헐천에서 당했던 기억을 교훈삼아 이날은 아침 일찍 고산병 예방약을 한 알 먹고 나왔다. 덕택에 잠깐 고생하긴 했지만-_-;;

우리 일행인 거인족 폴스카 남자는 덩치가 무색할 정도로 비리비리 정신을 못차려 입에 코카잎을 달고 살았다.










아까 '검은색 점'을 기억해두시라 한 적이 있다.




'검은 점'의 정체.










이분의 임무는 이곳에 하루 종일 우두커니 서 있다가 풍경에 취해 호수에 멱감으러 뛰어들지도 모르는 사람을 제지하는 것-_-;;;인 듯하다.

대륙도 아니고 이 무슨 인력 낭비냐 할 분도 있지만, 칠레의 유별한 자연보호 정신을 생각하면 수긍이 가는 조치이기도.

























파스텔로 칠한 것 같은 모래 화산.






















임무에 바쁘신 분께 안녕을 고하고,




옆에 있는 미니케스 화산 아래 호수.




미스칸티 앞 호수보다는 아담한 사이즈이지만 그래도 볼거린 많다.
















아득한 높이에 자리잡은 벌거숭이 산과 파란 물빛의 산정호수 투어는 여기까지.

이제 점심시간을 넘겼다.

하지만 여행자가 점심 정도 굶는 게 무슨 대수겠는가, 구경으로 뽕을 뽑아야지.

하지만 여행사의 생각은 다른가보다-_-;;

다음으로 계속.

[이 게시물은 운영진님에 의해 2011-01-17 02:04:21 불펜에서 복사 됨]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639 [여행] 2010년 마지막 여행 - (16) 귀국 + 지리산 II [10] annihilator 01-22 7233 3
638 [여행] 2010년 마지막 여행 - (15) 지리산 + 칼라마 상공에서 [6] annihilator 01-21 7153 2
637 [여행] 2010년 마지막 여행 - (14) 소금 호수 II [19] annihilator 01-20 6887 4
636 [여행] 2010년 마지막 여행 - (13) 소금 호수 I [19] annihilator 01-19 7822 2
635 [여행] 2010년 마지막 여행 - (12) 오아시스 마을 [2] annihilator 01-18 6020 0
634 [여행] 2010년 마지막 여행 - (11) 산정호수 [4] annihilator 01-14 6970 2
633 [여행] 2010년 마지막 여행 - (10) 소금 사막 [16] annihilator 01-13 7427 5
632 [여행] 2010년 마지막 여행 - (9) 박물관 [15] annihilator 01-11 7155 2
631 [여행] 2010년 마지막 여행 - (8) 화산 지대 [10] annihilator 01-10 7744 3
630 [여행] 2010년 마지막 여행 - (7) 달의 계곡 [16] annihilator 01-07 7558 5
629 [여행] 2010년 마지막 여행 - (6) 산 페드로 데 아타카마 [6] annihilator 01-06 7180 2
628 [여행] 2010년 마지막 여행 - (5) 푸콘 [3] annihilator 01-05 6891 0
627 [여행] 2010년 마지막 여행 - (4) 푸트로노 II [13] annihilator 01-04 6026 1
626 [여행] 2010년 마지막 여행 (3) - 푸트로노 [17] annihilator 01-03 5915 0
625 [여행] 2010년 마지막 여행 (2) - 발파라이소 [12] annihilator 12-31 8587 2
624 [여행] 2010년 마지막 여행 (1) - 산티아고 [14] annihilator 12-15 10632 2
623 [여행] 2010년 마지막 여행? (0) - 출발 [6] annihilator 12-13 5325 1
622 [여행] 주말 대륙 여행 (6) - 상해 예원豫园, 외탄外滩 [4] annihilator 12-07 6935 1
621 [여행] 주말 대륙 여행 (6) - 상해박물관 2층-3층 (스압) [2] annihilator 12-06 4907 0
620 [여행] 주말 대륙 여행 (5) - 상해박물관 1층-2층 [5] annihilator 12-03 7012 1
<<  1  2  3  4  5  6  7  8  9  10  >  >>
copyrigh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