BASEBALLPARK

베이스볼파크 전광판 내용
베팍 다시 잘 해봅시다!

bullpen3

모바일 URL
http://m.baseballpark.co.kr
대표E-mail
jujak99@hanmail.net

노량진 컵밥이 없어질 위기에 처해 졌네요!!

작성일
12-04-19 01:30
글쓴이
기아없이는 못살아
IP
211.♡.♡.110
글쓴이다른 게시물 보기
추천
0
조회
10,460
댓글
7단계
시간별 역순 댓글

2000원 컵밥을 둘러싼 '노량진 전쟁' 아십니까

[오마이뉴스 이규정 기자]
서울 노량진 고시촌에는 '컵밥'을 파는 노점이 있다. 하지만 이 컵밥도 사라질 위기에 처했다.
ⓒ 이규정

서울 노량진 고시촌에는 2000~2500원짜리 컵밥이 있다. 컵밥은 노점상에서 판다. 일회용 용기(컵)에 밥과 반찬을 함께 담아주는데 선 채로 5분이면 한 끼를 해결할 수 있다. 시간과 돈을 아껴야 하는 고시생에게 인기가 많다.

하지만 컵밥이 사라지고 있다. 역설적이게도 고시생들에게 인기가 많은 탓이다. 매출이 줄은 식당 주인 등은 컵밥을 단속해 달라고 구청에 민원을 넣었다. 그리하여 밥값 비싸기로 유명한 서울 하늘 아래, 2000~2500원짜리 컵밥은 설 자리를 잃었다.

노량진 노점상이 구청과 '타협'한 탓에 이미 몇 가지 메뉴는 사라졌다. 하지만 불과 몇 주 전만 하더라도 길거리 컵밥집은 카레덮밥, 오징어덮밥, 제육덮밥, 규동, 김치찌개덮밥 등 웬만한 덮밥 메뉴를 다 갖추고 있었다.

노량진 '명물' 컵밥 사라진 위기


노량진 고시촌 생활 1년 차라는 한 고시생은 "서울에서 한 끼 먹는데 이만큼 싼 데가 어딨나"라며 "값도 싸고 메뉴가 다양해서 이곳저곳 다니면서 먹는다"라고 말했다. 한 컵밥집 주인은 "학생들은 싸고 맛있게 빨리 먹어야 되는데 컵밥은 그런 요건을 다 갖췄다"고 설명했다.

조금씩 자취를 감추는 컵밥. 카레밥과 오징어덮밥을 팔던 컵밥집은 이제 핫바를 팔고 있다. 오므라이스와 소시지를 팔던 노점상 주인은 라면을 팔 계획이다. 그 외의 컵밥집들도 메뉴를 바꿀 예정이다.

도대체 값싼 컵밥을 둘러싸고 노량진에서는 어떤 일이 있었던 것일까. 지난 3일 '민주 노점상 전국연합(민노련)'의 노량진 지역장 양아무개씨를 만났다. 양씨는 "고시촌 뷔페식 식당 주인들이 요식업중앙회를 통해 구청에 민원을 넣은 것으로 알고 있다"고 말했다.

양씨는 "컵밥은 잘 팔리는데, 식당은 장사가 안되니까 주인들이 많이 분노했다"며 "(결국 구청에서) 컵밥을 팔지 말라고 우리들에게 통보를 했다"고 밝혔다.

노량진 노점에서 컵밥을 먹는 사람들. 값이 싸 고시생들이 즐겨 먹는다.
ⓒ 이규정

또 양씨는 "논란의 발단은 '비회원' 노점상 때문이다"며 "그들이 골목까지 진출해 컵밥을 팔아 식당 주인들이 화가 많이 났다"고 책임을 협회에 가입하지 않은 노점들에게 돌렸다.

이번엔 노량진 고시촌에서 분식집을 운영하는 오아무개씨는 만났다. 오씨의 분식집은 골목 안쪽에 있다.

분식집 유리창에는 '김밥 1000원, 라면+공기밥 3000원'이라는 메뉴가 붙어 있다. 사실 이 정도면 서울에서 가격이 싼 편이다. 그런데 이 골목에는 컵밥 노점상이 3개 있다. 이곳에서는 햄, 계란후라이 등을 얹어주는 컵밥을 1800~3000원에 팔고 있었다.

2004년부터 노량진에서 장사를 했다는 오씨는 "2~3년 전부터 골목에 컵밥 노점상이 들어왔는데 지금 상황이 심각하다. 작년 가을부터 매출이 평균 20~30% 줄었다"며 "지난 2월 구청장 간담회에서 '컵밥 단속'에 대한 민원을 제기했다"고 밝혔다.

구청 "식사류 팔지 말라고 공문 보냈다"

이어 오씨는 "우리는 세금 낼 거 다 내면서 장사하는데 이렇게 피해를 볼 수 없다"며 "군것질하고 식사는 다르다. 길거리 컵밥이 사라지면 다시 장사가 잘 될 거라고 확신한다"고 강조했다.

▲ 메뉴를 바꾼 컵밥집 카레덮밥과 오징어덮밥을 팔던 이 컵밥집은 2주전부터 핫바를 팔기 시작했다.
ⓒ 이규정

컵밥을 파는 상인들도 컵밥이 인근 식당 매출에 영향을 준다는 점을 인정한다. 민노련 회원들은 비회원들이 문제라고 지적한다. 노점상들은 메뉴를 바꾸려 하나 뚜렷한 대안은 없는 상태다. 식당 주인들은 밥 종류만 팔지 않길 바랐다. 그렇다면 구청은 어떤 입장일까?

동작구청 노점상 담당 부서인 건설관리과 가로관리팀의 한 관계자는 4일 기자와의 통화에서 "4월 6일부터 컵밥을 판매하지 말라는 공문을 보냈다"며 "하지만 바로 강제 중지를 하지 않고 상황을 지켜본 뒤 조치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컵밥 노점상 쪽은 지난 5일 구청과 면담을 했다. 면담을 다녀온 직후 양 지역장은 한숨을 쉬었다. 그는 "과거에도 식당 주인들의 민원은 수차례 있었으나 이번은 좀 다를 것 같다"며 "요식업중앙회가 민원을 넣었고 구청장이 직접 지시했기 때문"이라고 말했다.

노량진 노점상인들은 10일에 회의를 열고 대책을 논의할 예정이다. 양 지역장은 "회의를 해도 결국 컵밥은 못 팔게 될 것"이라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그는 "노점상이지만 그래도 하나의 트렌드를 만들고 싶었다. 컵밥은 사실 트렌드가 됐다"며 "식당 매출에 영향을 주는 건 알지만, 컵밥이 사라질 수밖에 없어 아쉽다"고 한숨을 쉬었다.

고시생들이 노량진 거리에서 서서 먹던 컵밥. 어느새 명물이 된 컵밥도 이젠 '추억'으로 남을 듯하다.



근데 컵밥이 맛있나요?
먹어본적이 없어서
근데 식당 사장님들 입장에서는 당연한 조치네요
노점상이 불법인게 먼저고


Twitter Facebook Me2day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추천
149 이해찬 세종시 당선자.... 대선 출마 고심중.... ㅎ [6] 퍼스나콘 원펀치미키 04-19 8175 0
148 한달 전에 올렸던 글 중 사실 하나 정정합니다 [7] 퍼스나콘 트라피메이커♪ 04-19 8689 1
147 [기사] 유재중 의원도 있네요? [5] 퍼스나콘 트라피메이커♪ 04-19 8246 0
146 이보시오 의사양반, 내가 요로결석이라니!! [16] 퍼스나콘 DrCoffee 04-19 9297 4
145 이 음악의 원출처가 어디인가요? [8] [말리꽃] 자하랑 04-19 8605 0
144 [오늘의 개그] 도덕성은 우리의 무기~!!!! [6] 퍼스나콘 ▶◀잔두마왕 04-19 8272 0
143 로그인한 회원만 글 보이게 하는 거 [17] 퍼스나콘 [아이유]깊은슬픔 04-19 8184 0
142 옆동네에서 한의학에 대한 논란이 한창이네요. [12] 고우 04-19 8376 0
141 오늘의 하찮은 지름을 고백합니다 [12] 퍼스나콘 트라피메이커♪ 04-19 7992 0
140 드디어 생겼어요. ^^ [20] 퍼스나콘 [이랜드불매]자라 04-19 8529 0
139 새누리당 "문대성, 박근혜 팔지 말고 나가라" [4] 퍼스나콘 [아이유]깊은슬픔 04-19 8430 0
138 은교라는 영화 줄거리 보고 생각난 거 [3] 퍼스나콘 [아이유]깊은슬픔 04-19 9620 0
137 버스 무릎녀에 대한 또 다른 진실 주장 [6] 퍼스나콘 [12,000]..zzt 04-19 8624 1
136 문도리코 포항긱스 외에 또다른 새누리의 면면... 후후.. [6] 퍼스나콘 원펀치미키 04-19 8182 0
135 [티켓양도] 4월 29일 일요일 잠실 야구 티켓 양도 합니다. [7] 퍼스나콘 달콤한초콜릿멜로디 04-19 10690 0
134    [티켓양도] 4월 29일 일요일 잠실 야구 티켓 양도 합니다. 야구옴와 04-20 8407 0
133 PK 지역 20~30대 투표율 서울 경기에 못 미쳤던 이유... [4] 퍼스나콘 원펀치미키 04-19 8235 0
132 봄날은 간다. [2] 퍼스나콘 [12,000]..zzt 04-19 8509 0
131 "장애인이 한우입니까"… 장애인 울리는 등급제 [3] 퍼스나콘 [아이유]깊은슬픔 04-19 8502 1
130 [나름정보] 비염 있는 분들께 추천 - 포이시안 마크 투 [5] 퍼스나콘 ♡핫초코♡ 04-19 12687 2
<<  <  3711  3712  3713  3714  3715  3716  3717  3718  >>
copyright